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 7월 7일 예수께서는 온순하게 감수하심♣


“저희가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을새 다른 두 사람도 그와 함께 좌우편에 못 박으니

예수는 가운데 있더라”(요 19:18).

준비는 완료되었다. 예수를 십자가 위에 눕힌 다음 망치와 못을 가져왔다. 제자들의 마음은 심히 떨렸다. 예수님의 어머니는 거의 참을 수 없는 고통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구주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시기 전에 제자들은 마리아를 그 장면이 보이지 않는 곳으로 데려가 큰 못이 그의 부드러운 손과 발의 뼈와 근육을 뚫고 들어가는 소리를 듣지 못하게 하였다. 예수께서 불평은 하시지 아니하셨으나 고통 중에 신음하셨다.

그분의 얼굴은 창백하였고 그의 이마에서는 굵은 땀방울이 흘러내렸다. 사단은 그리스도의 고난을 보고 기뻐 날뛰었다. 그러나 아직도 사단은 구원의 경륜을 좌절시키려는 자신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고 따라서 자기의 왕국을 잃게 되어 끝내는 멸망을 받지 않을까 두려워하였다.…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은 뒤 그 십자가를 준비된 구덩이에 힘껏 내리꽂았다. 그 때 그의 연한 살은 찢어졌고 그로 인해 예수께서는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느끼셨다. 예수님의 죽음을 할 수 있는 대로 욕되게 하기 위하여 두 강도를 그분의 양쪽에 각각 매달았다. 강도들은 심히 저항했으나 군인들이 그들을 강제로 끌어다가 팔을 뒤로 제치고 십자가에 못 박았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온순하게 감수하셨다.

아무도 강제로 그의 팔을 제칠 필요가 없었다. 강도들이 그들의 사형 집행자들을 욕하고 저주할 때 구주께서는 고통중에서도 그의 원수들을 위하여 기도하셨다.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눅 23:34).” 그리스도께서 견디신 것은 육체적인 고통만은 아니었다. 그분 위에 온 세상의 죄가 놓여졌던 것이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셨을 때 지나가던 사람들이 마치 왕 앞에 경배하듯 허리를 굽히고 머리를 흔들며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자기를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라(마 27:40)”는 말로 모욕하였다.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눅 4:3)”이라는 말은 사단이 광야에서 사용했던 것과 같은 말이다.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장로들과 함께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여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로 보고 믿게 할지어다(마 27:42)”라고 말하며 그를 조롱하였다. 그리스도께서 못 박히신 십자가 위를 날고 있던 천사들은 법관들이 그를 조롱하여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 하고 말 할 때 분노하였다. 그들은 거기서 내려가 예수님을 구해내고 싶었으나 그들은 그렇게 할 수 없었다.―초기문집, 176, 1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6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5-07-15 4326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5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5-27 18143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4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4-23 18827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3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4-01 19389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2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2-08-28 23470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1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2-08-28 23583
192 1月 5日 '유년과 청년 시절의 예수'(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09 6338
191 1月 1日 '예수 그리스도는 누구신가?'(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04 6231
190 1月 8日 '우리의 직업은 회복임'(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12 6203
189 2月 8日 '나는 참으로 화평케 하는 자인가?'(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6157
188 2月 10日 '소금과 빛'(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6151
187 1月 10日 '시련을 당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12 6086
186 1月 9日 '우리에게까지 비취고 있는 빛'(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12 6075
185 2月 9日 '핍박 가운데서의 하나님의 임재'(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6051
184 1月 6日 '겸비한 수고의 가치'(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12 6024
183 1月 2日 '완전하신 구주'(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05 6019
182 2月 7日 '청결함은 영적 비전을 뚜렷하게 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5995
181 2月 6日 '하늘의 음악을 만드는 행위'(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5994
180 1月 7日 '그리스도의 사업을 위한 길을 준비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12 5969
179 2月 5日 '무엇이 우리를 주리고 목마르게 하는가?'(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8-17 5853
178 1月 3日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심'(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2-04-06 5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