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 7월 8일 골고다♣


“쓸개 탄 포도주를 예수께 주어 마시게 하려 하였더니

예수께서 맛보시고 마시고자 아니하시더라

저희가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은 후에 그 옷을 제비뽑아 나누고”(마 27:34, 35).

그리스도의 지상 생애의 사명은 이제 거의 완성되었다. 그는 혀가 타 들어가자 “내가 목 마르다”고 외치셨다. 그 때에 어떤 사람이 해융에 초를 적시어 예수께 드렸다. 그러나 예수께서 맛 보시고는 받지 않으셨다. 그리하여 이제 생명과 영광의 주께서 인류의 속죄 제물로서 운명하고 계셨다. 그리스도에게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게 하고, 그처럼 마시기 어려운 쓴 잔을 만들어 마침내 하나님의 아들의 심장을 파열시킨 것은 죄 바로 그것이었다. 그분을 억누르고 있는 것은 죽음의 공포가 아니었다.

그분에게 말할 수 없는 고민을 자아내게 한 것은 십자가의 고통과 치욕이 아니었다. 그리스도께서는 고통당하는 자 중에 제 일인자이셨으나 그분의 고통은 죄의 유해성을 느끼는 데서 오는 고통, 인간이 죄에 익숙해 있기 때문에 죄의 흉악성을 알지 못한다는 것을 아시는데서 오는 고통이었다. 죄가 인간의 마음 속에 너무나 깊이 자리 잡고 있다는 것과 죄의 권세를 깨뜨리고 나오려는 사람은 너무도 적다는 것을 그리스도께서는 아셨다. 그분은 하나님의 도움이 없이는 인간이 멸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아셨고 수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위치에 있으면서도 죽어가고 있는 것을 보셨다.

 

인간의 대치물과 담보물이 되신 그리스도께서는 사람의 죄악을 담당하셨다. 사람을 율법의 저주에서 속량하시기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대신 저주를 받으신 것이다. 각 시대의 아담의 후손들의 죄악은 예수의 마음을 짓눌렀고 범죄로 인하여 나타내신 하나님의 진노와 불쾌하심은 하나님의 아들의 심령을 경악으로 가득 채웠다. 극심한 고통을 당하실 때 아버지께서는 자신의 얼굴을 구주에게서 돌리셨고 이것은 사람들이 도무지 이해하지 못할 슬픔으로 구주의 마음을 찔렀던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십자가에서 참으신 모든 비통과 그 머리와 손과 발에서 흐르는 핏방울과 그 몸을 파열시킨 고통의 몸부림, 그리고 하늘 아버지께서 당신의 얼굴을 아들에게서 돌리실 때 그의 마음에 가득 찼던 말할 수 없는 고민,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의 아들이 극히 잔악한 죄를 몸소 지시겠다고 동의하신 인류에 대한 사랑에서라는 것과 예수께서 사망의 권세를 깨뜨리고 낙원과 영생으로 갈 문을 열어 주시려는 것이라고 말해 주는 것이다.―예언의 신 3권, 162, 16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6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5-07-15 4326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5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5-27 18143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4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4-23 18827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3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3-04-01 19389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2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2-08-28 23470
공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1월 전체듣기 및 전체다운로드 DesireofAges 2012-08-28 23583
196 7月 9日 '그의 구주를 식별한 사람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10-28 1372
» 7月 8日 '골고다'(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10-05 1319
194 7月 7日 '예수께서는 온순하게 감수하심'(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10-05 1321
193 7月 6日 '군중을 따를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십자가를 질 것인가?'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10-05 2703
192 7月 5日 '이방인의 통치자를 택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20 1466
191 7月 4日 '야심으로 휩쓸려 들어감'(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20 1392
190 7月 3日 '무죄하신 분이 십자가에 못 박힘'(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20 1413
189 7月 2日 '빌라도에게 한것같은 압박이 올 것임'(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20 1471
188 7月 1日 '그리스도냐, 바라바냐?'(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20 1364
187 6月 30日 '그분에게서 죄를 찾지 못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5 1018
186 6月 29日 '업신여기며 왕복을 입힘'(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5 963
185 6月 28日 '보이기 위해서 이적을 행하지 않으심'(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5 915
184 6月 27日 '빌라도로부터 헤롯에게로'(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5 944
183 6月 26日 '그리스도의 나라는 싸우는 일이 없음'(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3 842
182 6月 25日 '탐욕의 결과'(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3 828
181 6月 24日 '천사들이 제지를 당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3 834
180 6月 23日 '베드로의 겸비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3 834
179 6月 22日 '그리스도의 신분이 주장됨'(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0 927
178 6月 21日 '그리스도의 말씀들을 왜곡한 거짓 증인들'(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DesireofAges 2015-07-10 1168